2021.04.13 (화)

  • 맑음속초9.5℃
  • 비10.7℃
  • 맑음철원10.3℃
  • 맑음동두천11.8℃
  • 맑음파주11.3℃
  • 맑음대관령9.8℃
  • 비백령도9.3℃
  • 비북강릉9.8℃
  • 맑음강릉11.2℃
  • 맑음동해10.6℃
  • 비서울12.6℃
  • 비인천11.4℃
  • 맑음원주13.0℃
  • 비울릉도12.8℃
  • 비수원13.0℃
  • 흐림영월11.5℃
  • 구름조금충주14.1℃
  • 구름조금서산11.7℃
  • 흐림울진11.7℃
  • 비청주13.6℃
  • 비대전13.4℃
  • 구름조금추풍령11.8℃
  • 비안동11.6℃
  • 흐림상주10.6℃
  • 비포항15.2℃
  • 구름많음군산13.5℃
  • 비대구14.5℃
  • 비전주14.8℃
  • 비울산15.7℃
  • 비창원14.9℃
  • 비광주14.5℃
  • 비부산14.7℃
  • 흐림통영15.2℃
  • 흐림목포12.2℃
  • 비여수15.7℃
  • 박무흑산도11.9℃
  • 흐림완도14.3℃
  • 흐림고창13.9℃
  • 구름많음순천14.1℃
  • 비홍성(예)13.0℃
  • 흐림제주14.3℃
  • 흐림고산12.9℃
  • 구름많음성산15.9℃
  • 구름많음서귀포14.8℃
  • 흐림진주15.0℃
  • 흐림강화11.5℃
  • 맑음양평12.5℃
  • 맑음이천12.3℃
  • 맑음인제9.8℃
  • 맑음홍천11.5℃
  • 구름많음태백12.0℃
  • 맑음정선군11.6℃
  • 흐림제천11.9℃
  • 흐림보은12.0℃
  • 구름조금천안12.8℃
  • 구름조금보령11.7℃
  • 구름조금부여14.3℃
  • 흐림금산15.4℃
  • 구름조금14.2℃
  • 흐림부안14.8℃
  • 흐림임실14.0℃
  • 구름조금정읍14.5℃
  • 흐림남원15.3℃
  • 흐림장수14.3℃
  • 흐림고창군14.1℃
  • 흐림영광군12.6℃
  • 흐림김해시14.9℃
  • 흐림순창군14.4℃
  • 흐림북창원16.0℃
  • 흐림양산시15.6℃
  • 흐림보성군15.7℃
  • 흐림강진군14.6℃
  • 흐림장흥14.8℃
  • 흐림해남12.5℃
  • 구름많음고흥15.7℃
  • 흐림의령군15.4℃
  • 흐림함양군12.2℃
  • 흐림광양시15.1℃
  • 구름많음진도군11.6℃
  • 흐림봉화10.2℃
  • 흐림영주10.7℃
  • 흐림문경11.1℃
  • 흐림청송군12.6℃
  • 흐림영덕13.9℃
  • 흐림의성12.7℃
  • 흐림구미16.3℃
  • 흐림영천13.5℃
  • 흐림경주시15.6℃
  • 구름조금거창12.5℃
  • 흐림합천15.0℃
  • 흐림밀양15.2℃
  • 흐림산청14.2℃
  • 흐림거제15.4℃
  • 흐림남해15.7℃
전남도,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발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전남도,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발판

-산업부 공모 선정돼 국비 60억 확보…2050 탄소중립 선도 기대-

가전남도청사.jpg



전라남도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의 일환으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기반구축 사업’ 대상지로 선정, 친환경 고부가가치 소재산업 육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2023년까지 국비 60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161억 원을 들여, 여수 삼동지구 4천725㎡ 부지에 자연에서 분해되는 비닐, 플라스틱 등 친환경 고분자소재 기업 육성을 위한 전주기 지원센터를 구축한다. 구축이 완료되면 중소기업의 친환경 고분자소재 원료배합 연구개발, 시제품 제작, 분해성 실증까지 뒷받침이 가능해진다.

전남테크노파크가 총괄 주관해 분해성 고분자 시험평가를 위한 18종의 연구·실증 장비와 시험생산동, 소재분석동을 구축하고, 석유화학에 기반을 둔 중소기업이 친환경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할 수 있게 본격 지원한다.

소재 분야 국내 최고 시험인증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은 분해성 고분자소재에 대한 시험분석 및 기술사업화 전략을 수립하고, 순천대학교는 지역 맞춤형 전문 인력양성 등을 지원한다.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 탄소 저감을 위해 분해성 고분자소재 산업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를 계기로 기후변화 위기에 대한 시급성이 증대되면서 각국의 친환경 소재 시장선점을 위한 기술개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국내서도 대기업 중심의 분해성 고분자 원료소재 기술개발과 중소기업 중심의 소재 응용가공 제품개발이 확대되고 있다. 국내 시장 규모만도 2027년 6천878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그동안 전남도는 선제적으로 도내 기업의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다양한 분해성 고분자소재 제품의 상용화를 유도했다. 실제로 금성필름, 남해화학은 고구마, 양파 등 농업용 생분해성 필름 기술개발을 완료했다. 이폴리텍, 대주KC는 코로나19로 급증한 음식 포장재 수요에 대응해 편의점 및 신선식품에 사용되는 친환경 포장재 개발을 진행 중이다.

전남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청정 전남의 이미지를 높이고 친환경 고부가가치 소재산업도 육성해 두 마리 토끼를 잡을 방침이다.

멀칭필름, 해양부표 등 농어업용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고, 도내 100개 이상인 석유화학 기반 중소기업의 사업 다각화를 지원한다. 향후 890억 원 이상의 매출 증대와 695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을 목표로 한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친환경 분해성 고분자소재 산업 육성은 선택사항이 아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전남의 주력산업인 석유화학산업과 친환경 산업의 융합을 통해 미래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2050 탄소 중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