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속초4.5℃
  • 비3.6℃
  • 흐림철원3.4℃
  • 흐림동두천4.0℃
  • 흐림파주3.7℃
  • 흐림대관령1.5℃
  • 비백령도3.1℃
  • 비북강릉5.7℃
  • 흐림강릉7.3℃
  • 흐림동해6.2℃
  • 비서울5.4℃
  • 비인천4.8℃
  • 흐림원주6.1℃
  • 비울릉도11.3℃
  • 비수원5.7℃
  • 흐림영월5.8℃
  • 흐림충주6.1℃
  • 흐림서산6.2℃
  • 흐림울진6.7℃
  • 비청주7.3℃
  • 비대전8.1℃
  • 흐림추풍령5.7℃
  • 비안동6.2℃
  • 흐림상주5.8℃
  • 흐림포항10.4℃
  • 흐림군산12.4℃
  • 박무대구7.4℃
  • 비전주14.0℃
  • 흐림울산13.1℃
  • 흐림창원8.8℃
  • 비광주14.0℃
  • 흐림부산12.4℃
  • 흐림통영10.5℃
  • 비목포13.7℃
  • 비여수12.4℃
  • 비흑산도12.2℃
  • 흐림완도13.6℃
  • 흐림고창13.4℃
  • 흐림순천9.7℃
  • 비홍성(예)6.5℃
  • 비제주17.7℃
  • 흐림고산16.1℃
  • 흐림성산16.1℃
  • 비서귀포16.1℃
  • 흐림진주7.9℃
  • 흐림강화5.0℃
  • 흐림양평5.2℃
  • 흐림이천4.9℃
  • 흐림인제3.8℃
  • 흐림홍천4.0℃
  • 흐림태백3.2℃
  • 흐림정선군5.2℃
  • 흐림제천6.5℃
  • 흐림보은9.0℃
  • 흐림천안7.2℃
  • 흐림보령13.6℃
  • 흐림부여8.2℃
  • 구름많음금산7.5℃
  • 흐림8.0℃
  • 흐림부안13.2℃
  • 흐림임실12.0℃
  • 흐림정읍14.8℃
  • 흐림남원13.5℃
  • 흐림장수11.1℃
  • 흐림고창군14.1℃
  • 흐림영광군12.3℃
  • 흐림김해시10.3℃
  • 흐림순창군11.6℃
  • 흐림북창원10.1℃
  • 흐림양산시9.8℃
  • 흐림보성군11.7℃
  • 흐림강진군15.1℃
  • 흐림장흥12.9℃
  • 흐림해남13.6℃
  • 흐림고흥11.6℃
  • 흐림의령군8.3℃
  • 흐림함양군7.5℃
  • 흐림광양시11.1℃
  • 흐림진도군14.5℃
  • 흐림봉화4.4℃
  • 흐림영주6.0℃
  • 흐림문경6.1℃
  • 흐림청송군4.9℃
  • 흐림영덕8.2℃
  • 흐림의성6.2℃
  • 흐림구미7.1℃
  • 흐림영천6.8℃
  • 흐림경주시7.7℃
  • 흐림거창7.0℃
  • 흐림합천7.3℃
  • 흐림밀양8.4℃
  • 흐림산청8.4℃
  • 흐림거제9.5℃
  • 흐림남해9.0℃
학교폭력 싹을 잘라야 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오피니언

학교폭력 싹을 잘라야 한다

일벌백계로 다시는 폭력 대물림 단절해야

이의짐.jpeg

이의짐 광주지역사회부국장

 

학교폭력 싹을 잘라야 한다

 

학교폭력으로 연일 체육계가 요동치고 있다.

걷잡을 수 없을 만큼 하루가 멀다하고 터져나오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당사자들은 곧바로 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피해자에게 사과했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프로 배구선수 이다영·이재영 자매, 송명근, 심경섭은 학폭 가해자로 논란에 휩싸였다.

 

이다영·이재영 자매는 소속팀인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송명근, 심경섭은 잔여경기에 출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네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했다.

 

그 후폭풍이 거세게 불어닥치고 있는 것이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들은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피해자들은 오랜시간이 지났건만 그동안의 고통이 너무 큰 탓인지 마음을 돌리지 못하고 있다.

그들의 사과에 진정성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론은 진정성이 부족하다는 피해자의 발언에 공감하면서 분노는 더 커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체육 분야는 국민에게 많은 자긍심을 심어줬으나, 그늘에선 폭력이나 체벌, 성추행 문제 등 스포츠 인권 문제가 제기돼왔다"며 재발방지 및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도적인 정비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은 것이 선수 자체의 의식 변화다.

학교 폭력은 한 인간의 영혼을 피폐하게 만들었다.

피해자들은 아직도 그날의 기억을 잊을 수 없다고 호소한다.

 

과거 피해자들이 폭력의 세계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은 스스로 꿈을 포기하는 것이었다.

이제 그 싹을 잘라야 한다. 아니 뿌리까지 도려내야 한다.

정부와 체육계의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노력을 주시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