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속초3.4℃
  • 비4.1℃
  • 흐림철원3.9℃
  • 흐림동두천4.1℃
  • 흐림파주4.0℃
  • 흐림대관령1.7℃
  • 비백령도3.3℃
  • 비북강릉5.6℃
  • 흐림강릉7.2℃
  • 흐림동해6.4℃
  • 비서울5.7℃
  • 비인천4.8℃
  • 흐림원주7.1℃
  • 비울릉도10.0℃
  • 비수원6.2℃
  • 흐림영월6.3℃
  • 흐림충주7.0℃
  • 흐림서산5.4℃
  • 흐림울진6.8℃
  • 비청주9.1℃
  • 비대전8.6℃
  • 흐림추풍령5.9℃
  • 비안동7.0℃
  • 흐림상주6.2℃
  • 박무포항10.9℃
  • 흐림군산13.2℃
  • 비대구7.5℃
  • 비전주14.5℃
  • 흐림울산14.2℃
  • 비창원9.2℃
  • 비광주14.1℃
  • 흐림부산13.6℃
  • 흐림통영10.2℃
  • 비목포13.7℃
  • 흐림여수12.7℃
  • 비흑산도11.9℃
  • 흐림완도14.3℃
  • 흐림고창13.8℃
  • 흐림순천9.9℃
  • 비홍성(예)7.1℃
  • 비제주17.5℃
  • 흐림고산16.6℃
  • 흐림성산16.4℃
  • 비서귀포16.4℃
  • 흐림진주8.1℃
  • 흐림강화4.9℃
  • 흐림양평5.5℃
  • 흐림이천5.3℃
  • 흐림인제4.2℃
  • 흐림홍천4.1℃
  • 흐림태백3.4℃
  • 흐림정선군5.4℃
  • 흐림제천7.7℃
  • 흐림보은9.6℃
  • 흐림천안8.4℃
  • 흐림보령14.7℃
  • 흐림부여9.0℃
  • 흐림금산8.3℃
  • 흐림8.4℃
  • 흐림부안13.9℃
  • 흐림임실12.4℃
  • 흐림정읍14.4℃
  • 흐림남원14.7℃
  • 흐림장수12.0℃
  • 흐림고창군14.3℃
  • 흐림영광군13.1℃
  • 흐림김해시11.1℃
  • 흐림순창군12.0℃
  • 흐림북창원11.0℃
  • 흐림양산시11.3℃
  • 흐림보성군12.1℃
  • 흐림강진군14.3℃
  • 흐림장흥13.3℃
  • 흐림해남14.1℃
  • 흐림고흥12.3℃
  • 흐림의령군9.1℃
  • 흐림함양군8.0℃
  • 흐림광양시11.5℃
  • 흐림진도군15.0℃
  • 흐림봉화5.0℃
  • 흐림영주7.0℃
  • 흐림문경6.4℃
  • 흐림청송군5.5℃
  • 흐림영덕8.3℃
  • 흐림의성6.7℃
  • 흐림구미7.9℃
  • 흐림영천7.8℃
  • 흐림경주시8.4℃
  • 흐림거창7.9℃
  • 흐림합천7.6℃
  • 흐림밀양9.3℃
  • 흐림산청9.6℃
  • 흐림거제11.2℃
  • 흐림남해9.1℃
고용절벽의 파고를 넘어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오피니언

고용절벽의 파고를 넘어라

지난달 취업자 감소 폭이 100만 명에 육박하고,
실업자 수도 150만 명을 넘어서 고용상황 매우 심각

한윤섭.jpeg

  한윤섭 총괄본부장(부사장 대우)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취업 희망자들의 아우성이 코로나19의 비명 만큼이나 크다.
줄어든 일자리 만큼이나 구직자들의 한숨소리도 깊다.
지칠대로 지친 청년구직자들의 일부는 이제 포기와 체념을 넘나들고 있다.
이것이 오늘의 대한민국 일자리 현주소다.
 
지난달 취업자 감소 폭이 100만 명에 육박하고, 실업자 수도 150만 명을 넘어서는 등 고용상황이 매우 심각하다.           
 “외환위기 이후 가장 심각”, “역대급 고용 위기”라는 표현이 대통령의 입에서 연일 언급되고 있다.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 한 이같은 고용절벽의 늪에서 헤어나기가 간단지 않아 보인다. 
 
그렇다고 마냥 손 놓고 기다릴 수 만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빠르게 고용회복의 길로 들어설 수 있도록 범부처적인 총력 체계로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선 “공공부문과 재정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로 당장의 고용한파를 이겨나가야 한다”며 고용 대책을 직접 제시했다. 

 고용 대책으로 “공공부문이 우선 마중물 역할을 강화하겠다”며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합심하여 1분기까지 90만개 이상의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민간 영역에 대해서는 “더욱 과감한 투자 지원과 규제 혁신으로 기업ㆍ민자ㆍ공공투자 110조 프로젝트를 신속히 추진해 민간의 고용 여력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그동안 1,2차 재난지원금을 풀어 위축될 대로 위축된 민생에 실낱같은 희망을 안겨주면서 가느다란 숨통이나마 트이게 조치했다.
이어 3차 재난지원금으로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으로 생계 지원에 나섰다.
더불어 긴급고용안정지원금으로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법인택시 등에 대한 소득안정 지원도 하고 있다.
조만간 편성될 4차 재난지원금에도 취약계층에 대한 추가적 지원 방안도 갖고 있다.
 
문제는 정부가 제시하는 처방들이 근본적인 대안이 되지 못하고 '언발에 오줌누기'식 임시방편이라는 것이다.
당장의 숨통은 트일지 몰라도 고용안전망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정부의 이같은 조치가 그르다는 것은 아니다.
현 상황에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는 것도 모르는 바 아니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민간과의 협조를 통해 느리지만 제대로된 처방전이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