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속초0.4℃
  • 비2.4℃
  • 흐림철원-0.3℃
  • 흐림동두천2.5℃
  • 흐림파주1.8℃
  • 흐림대관령-3.0℃
  • 비백령도2.3℃
  • 눈북강릉0.2℃
  • 흐림강릉1.0℃
  • 흐림동해0.6℃
  • 비서울5.7℃
  • 비인천3.4℃
  • 흐림원주6.4℃
  • 비울릉도6.3℃
  • 비수원7.3℃
  • 흐림영월4.7℃
  • 흐림충주10.1℃
  • 흐림서산6.0℃
  • 흐림울진3.8℃
  • 비청주9.6℃
  • 비대전11.0℃
  • 흐림추풍령11.4℃
  • 비안동10.0℃
  • 흐림상주9.3℃
  • 비포항8.4℃
  • 흐림군산8.6℃
  • 비대구15.3℃
  • 비전주13.3℃
  • 비울산14.7℃
  • 비창원14.5℃
  • 비광주14.4℃
  • 비부산14.7℃
  • 흐림통영15.5℃
  • 비목포11.1℃
  • 비여수16.6℃
  • 비흑산도7.3℃
  • 흐림완도14.5℃
  • 흐림고창11.5℃
  • 흐림순천15.7℃
  • 비홍성(예)8.2℃
  • 비제주16.9℃
  • 흐림고산13.6℃
  • 흐림성산16.6℃
  • 비서귀포15.3℃
  • 흐림진주15.5℃
  • 흐림강화3.1℃
  • 흐림양평6.0℃
  • 흐림이천5.5℃
  • 흐림인제0.6℃
  • 흐림홍천3.1℃
  • 흐림태백-0.6℃
  • 흐림정선군1.5℃
  • 흐림제천5.4℃
  • 흐림보은10.3℃
  • 흐림천안8.8℃
  • 흐림보령7.3℃
  • 흐림부여12.3℃
  • 흐림금산12.5℃
  • 흐림9.6℃
  • 흐림부안11.2℃
  • 흐림임실14.4℃
  • 흐림정읍13.4℃
  • 흐림남원15.8℃
  • 흐림장수14.8℃
  • 흐림고창군11.6℃
  • 흐림영광군10.0℃
  • 흐림김해시15.2℃
  • 흐림순창군15.0℃
  • 흐림북창원16.3℃
  • 흐림양산시14.9℃
  • 흐림보성군17.0℃
  • 흐림강진군15.1℃
  • 흐림장흥16.0℃
  • 흐림해남13.6℃
  • 흐림고흥16.6℃
  • 흐림의령군16.5℃
  • 흐림함양군13.6℃
  • 흐림광양시15.6℃
  • 흐림진도군12.4℃
  • 흐림봉화5.0℃
  • 흐림영주9.0℃
  • 흐림문경10.5℃
  • 흐림청송군8.5℃
  • 흐림영덕6.6℃
  • 흐림의성12.6℃
  • 흐림구미14.8℃
  • 흐림영천11.0℃
  • 흐림경주시15.1℃
  • 흐림거창13.2℃
  • 흐림합천11.6℃
  • 흐림밀양15.2℃
  • 흐림산청15.4℃
  • 흐림거제16.3℃
  • 흐림남해16.4℃
'사후 약방문' 된 택배회사의 대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오피니언

'사후 약방문' 된 택배회사의 대응

 

박대성.jpg

 박대성 전남취재본부 국장
 
택배회사들이 기사들의 과로사 방지를 위해 다양한 방안들을 쏟아내고 있다.
10여 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과로사하자 여론이 급격히 악화됨에 따른 조치들이다.
 
택배회사에 대한 원성은 물론이고 정부를 향한 비난도 만만치 않았다.
급기야는 대통령까지 항구적인 대책을 강구하라고 나설 정도였으니...
 
이제 그 '소리없는 죽음'이 멈춰질지 관심이 간다.
택배기사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다는 비판의 중심에 섰던 택배회사들에 대한 '기대 반 우려 반'의 심정이기 때문이다.

 

한진은 11월 1일부터 오후 10시 이후 심야 배송을 전면 중단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로 인한 미배송 물량은 다음 날 배송한다.

업무 강도가 큰 심야 배송을 중단하는 것은 택배업계 처음으로, 다른 택배사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롯데글로벌로지스도 1천명 규모의 택배 분류 인력을 단계적으로 투입하겠다고 26일 발표했다.

또 전문기관을 통해 택배기사가 하루에 배송할 수 있는 적정 물량을 산출해 이를 현장에 적용하는 물량 조절제를 실시한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20일 택배사 중 가장 먼저 과로사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들이 업무 시작 시각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시간 선택 근무제'와 3~4명으로 이뤄진 팀이 업무를 분담하는 '초과물량 공유제'도 도입키로 했다.

 

이러한 조치들이 진작에 취해졌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적지 않다. 이미 십여 명이 넘는 중년들이 유명을 달리했기 때문이다.

이렇듯 충분히 과로사 방지를 위해 택배회사들이 마음만 먹었다면 가능한 일이었다는 점에서 다시 한 번 진한 안타까움을 느낀다.

 

'사후 약방문' 격이다. 

 

그나마 위로를 삼는다면 지금이라도 과로사 방지를 위해 다양한 방안들을 쏟아내놓고 있다는 것이다.

택배회사들이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책을 주문하니까 호들갑을 떠는 식의 미봉책으로 대처해선 안 된다.

우리가 이러한 우려를 하는 것은 지금까지 수도없이 어떠한 일이 발생했을 때만 반짝 문제의식을 갖고 대응하는 것을 목도해왔기 때문이다.

 

택배회사는 진심으로 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위를 위해 변화를 추구해야 할 것이다.

택배 노동자들이 사업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갖고서.

 

정부도 향후 택배 노동자들의 노동강도에 대해 관심있게 지켜봐야 할 것이다.

다시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의 대응을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